•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트럼프 “엄청나게 성공할 것”, 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종합)

  • 기사입력 2018-06-12 1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성사됐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회담에 들어가기에 앞서 언론에 각자 소회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회담이 열리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한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두발언 후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그는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랬던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기 직전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확대정상회담-업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두 정상의 회담은 시종일관 동등한 관계에서 진행됐다.

앞서 두 정상은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으로 입장해 약 10초간 악수하며 담소를 나눴다.

두 정상은 만남부터 활짝 웃는 모습이었다. 악수하는 시간으로는 비교적 긴 시간인 10초간 두 사람은 서로를 응시하며 깊은 인상을 받은 듯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팔을 잡았다가 뭔가 의식한 듯 바로 팔을 내려놨다. 과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면서 손을 꽉 잡은 채 다른 손으로 쓰다듬는 등의 장난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상대와 만나면 1초 만에 상대의 진의를 파악할 수 있다고 공언한 바 있다. 진심이 아닐 경우 자리를 박차가 나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회담에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두 사람이 눈빛으로 진심을 교환했음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나이가 많은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 회담장으로 안내하는 제스처를 취했고, 김 위원장은 안내에 따라 움직였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날 때처럼 격의 없이 환한 표정을 짓지는 않았다. 그러나 잔잔한 미소를 유지했다.

북미정상회담에 세계적인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냉전의 마지막 대결 장소인 한반도에서 냉전을 종식시키는 세계사적 사건이기 때문이다.

2차 세계대전 후 인류는 승전국인 미국과 옛 소련을 축으로 형성된 민주주의 진영과 공산주의 진영간 대결의 장으로 들어섰다. 실제 전쟁을 벌이지는 않았지만, 양 진영 모두 체제 우위를 내세우기 위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면에서 경쟁을 벌였다. 이런 대결은 6.25 한국전쟁으로 정점에 달했다.

1953년 7월 한국전쟁 휴전 이후 현재까지 잠정 중단된 양 진영간의 냉전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 있었다.

이번 회담은 이 냉전의 불씨를 끄기 위한 인류사의 진보로 기록될 전망이다.

1972년 리처드 닉슨 당시 미국 대통령과 마오쩌둥 중국 주석의 미중 정상회담, 1980년대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의 미소 정상회담에 비견되는 역사적 장면으로 평가된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