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롱 주고받던 트럼프-김정은, 얼굴을 맞대다”…주요 외신, 북미회담 긴급 타전

  • 기사입력 2018-06-12 10: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서 만났다고 주요 외신들이 긴급 타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조롱을 주고 받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얼굴을 맞댔다”며 “일어나지 않을 것 같던 관심 끌기에서 중대한 걸음을 내디뎠다”고 보도했다.

또 이번 회담을 “미국과 북한을 위한 새로운 장”이라고 표현했다.

[사진=연합뉴스]

CNN은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대면했다”며 “악수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BBC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로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최초로 대면 회담을 하는 북미 정상이 됐다”며 “이는 위협을 주고받은지 1년 만에 전례가 없는 발전”이라고 설명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세기의 회담’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맞다(That‘s true)”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확대정상회담, 실무 오찬 등을 진행하며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담판’을 진행한다.

미국 백악관은 이번 회담이 이날 종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pin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