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북미회담] 트럼프-김정은 ‘시간 밀당’… 당기고 늦추고 바꾸고

  • 기사입력 2018-06-12 08: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세기의 핵담판’ 물밑에서는 치열한 ‘시간 밀당’ 전략도 오고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예상보다 이른 회담 이틀 전부터 싱가포르에 도착해 회담을 준비했고, 싱가포르를 떠나는 시각도 치밀한 ‘눈치보기 작전’ 하에 진행됐다.

싱가포르행 비행기에 먼저 오른 트럼프 대통령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에서 G7 일정을 모두 소화하지도 않은 채 싱가포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가 싱가포르행 비행기에 오른 것은 한국 시각으로 10일 오전 1시께다. 캐나다-싱가포르 간 비행 시간이 20시간 가량이 걸린다는 것을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출발 시각이 이른 것은 당연한 수순이었다. 그러나 당초 G7 일정을 모두 마치고 11일께에나 캐나다를 출발할 것이란 예상보다는 이른 출발이었다.

[헤럴드경제DB]

김 위원장이 이용할 비행기가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출발한지 불과 3시간 뒤였다. 김 위원장이 탈 비행기는 베이징 서우두 공항을 한국 시각으로 10일 오전 4시20분께 출발해 평양에는 10일 오전 7시 20분에 도착했다. 이후 2시간가량 뒤 이 비행기는 10일 오전 10시께 김 위원장을 태우고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 상공에서 편명을 바꿔 싱가포르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움직이고, 거의 동시간 대에 김 위원장 역시 싱가포르로 향한 것이다.

두 정상이 싱가포르에 도착한 것은 10일이다. 회담 당일(12일)이나 일러야 전날께 두 정상이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이란 관측을 깨고 이틀이나 먼저 싱가포르에 도착해 역사적 회담 준비에 착수한 것이다. 북미 회담의 중요성을 두 정상 모두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두 정상이 회담을 마치고 싱가포르를 떠나는 시간 역시 ‘밀당’의 연속이었다. 로이터 통신은 김 위원장이 회담 시작 이후 네다섯 시간 이후인 12일 오후 2시께 싱가포르를 떠나는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 관측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외교가 안팎에선 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을 것을 고려해 출발 시각을 당겨 잡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회담 시작 12시간여를 앞둔 지난 11일 밤9시께, 전격적으로 싱가포르 투어에 나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회담 자신감’의 표현이란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백악관 역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를 떠나는 시각을 고려해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를 떠나는 시각을 조정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회담 뒤 하루를 더 싱가포르에 머문 뒤 13일 오전 11시 비행기로 싱가포르를 떠날 것으로 관측됐으나, 백악관은 전날 12일 오후 8시에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출발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행(行) 비행기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발(發) 비행기에는 김 위원장이 먼저 오르게 된 것으로 관측된다.

ho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