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나르시시즘조차 멋있다

  • 기사입력 2018-06-07 10: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박서준 정도 되면 로코에서 잘난체 좀 해도 된다. 그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송부터 ‘심쿵 부스터’를 풀장착하고 안방극장에 설렘 폭격을 안겼다. 잔망 매력과 마성의 로코 내공이 발휘됐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이 재미면 재미, 설렘이면 설렘, 한층 업그레이드된 ‘로코 내공’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불을 지핀 것.


극 중 이영준은 재력, 얼굴, 수완까지 다 갖춘 유명그룹의 부회장으로, 자기애로 똘똘 뭉친 ‘천상천하 유아독존’ 캐릭터.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을 보고 심취하는가 하면, 자신을 3인칭으로 지칭하며 “영준이 이 녀석”하고 읊조리는 등 자아도취에 젖어있는 잔망스러운 모습으로 빅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박서준은 나르시시즘이 뚝뚝 묻어나는 말투와 능청스러운 제스처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200% 이영준으로 완벽 빙의한 모습으로 치명적인 블랙홀 매력을 빛냈다.

또한 박서준은 김비서 ‘김미소’ 역의 박민영과 귀여운 ‘퇴사 밀당’을 벌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갑작스레 퇴사를 선언한 김비서의 한 마디에 항상 완벽하기만 하던 일상이 흔들려 버린 영준이 그 원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 것. 결국 연애와 결혼 등 자기 인생을 위해 그만둔다는 김비서의 말에 “나 이영준이 결혼해주지”라는 황당하면서도 심쿵한 제안을 하며 엔딩을 장식, 시청자들의 가슴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박서준은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완벽한 싱크로율은 물론 로맨스와 코믹을 절묘하게 버무린 ‘박서준표’ 로코 연기로 시간을 순삭하며 ‘로코장인’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첫 회부터 박서준이 아닌 이영준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라는 열렬한 호평을 이끌며 시청자들의 ‘자동 입덕’을 유발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