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박지원 “김문수·안철수 단일화 할 것…홍준표, 이미 둑 무너져”

  • 기사입력 2018-06-04 1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4일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에 출마하는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단일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미 대전시장 후보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단일화했다. 저는 김문수·안철수 두 후보도 단일화 이야기하는데 (단일화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지방선거 이후 정계개편 변화에 대한 질문에 “보수야당이 살기 위해서 단일화 통합의 길로 간다면 진보개혁 세력도 그대로 있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그래서 우리 평화당과 민주당이 통합하지 않느냐,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만 평화당은 통합보단 민주당과 협치를 해서 대북문제나 적폐청산은 함께 하고 현재 아주 어려운 민생경제 문제에는 비판적 자세를 가질 것”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지방선거 유세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선 “잘했지만 그건 이미 효과가 없다”며 “1년 넘는 문재인 태풍에서 다른 당이 살아남기 어렵다. 전국적인 현상이고 아무리 홍 대표가 여론에 의거해서 캠페인 지휘를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이미 둑은 무너졌다고 본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