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선거벽보에 이재명 포스터만 두 장…남경필 측 “고의 누락”

  • 기사입력 2018-06-02 1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6·13 지방선거 경기지사 후보들의 선거 벽보 중 순서가 뒤바뀌거나 한 후보의 포스터만 연이어 게재된 벽보가 발견돼 피해 후보 측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2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선관위가 부착한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 벽보 중 기호 2번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의 포스터 없이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포스터 2장이 나란히 붙어 있는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남경필 캠프 제공=연합뉴스]

게시물에는 “1호선 쪽 경기도지사 포스터인데 문제가 있어 보인다”라며 “2번은 어디로 간 거냐”라는 글이 함께 적혔다.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게시물 속 벽보가 부천 지역에 부착된 것으로 파악, 정확한 위치를 추적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경기 구리시에 걸린 한 선거 벽보에는 기호 3번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와 기호 2번 남경필 후보의 포스터 위치가 바뀐 채 내걸려 일부 시민들의 항의를 받은 선관위가 급히 포스터 위치를 수정하기도 했다.

문제가 연거푸 터지자 남 후보 측은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선관위 측에 진상 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캠프 관계자는 “포스터에 특정 후보의 사진이 연속으로 붙은 벽보를 버젓이 내건다는 건 실수를 넘어서 고의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바이며 비슷한 사례가 반복될 경우 당 차원의 항의도 고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벽보는 각 읍·면·동 주민센터의 협조를 받아 부착하는데, 그 과정에서 착오가 생긴 것 같다”라며 “왜 이런 문제가 생겼는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