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LG디스플레이·서강대, 세계최초 AI기반 VR용 신기술 공동개발

  • 기사입력 2018-05-28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VR 영상구현 지연과 잔영문제 개선위해 세계 최초 AI기반 고해상도 컨텐츠 생성기술 및 측정장비 공동개발
- VR영상에 대해 사용자들이 느끼던 어지러움증과 멀미증상 획기적으로 개선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학교는 VR(가상현실)의 영상 구현 지연과 잔영 문제 개선을 위해 세계 최초로 AI(인공지능)을 활용한 고해상도 컨텐츠 생성기술 및 측정장비를 공동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가 28일 세계 최초로 AI를 기반으로 VR의 영상구현 지연과 잔영문제 개선을 통해 어지러움증과 멀미증상을 5배이상 줄인 고해상도 컨텐츠 측정기술과 측정장비를 공동 개발했다고 밝혔다. VR 기술 연구에 참여한 연구원들이 강석주 교수(가운데)와 함께 화이팅을 하고 있다.

VR에 사용되는 HMD(머리 착용 디스플레이)는 몰입도가 높지만 시간지연(Motion To Photon Latency)과 잔영(Motion Blur)으로 인해 어지러움증과 멀미 현상을 느낄 수 있다.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가상현실 컨텐츠들을 생성하기 위한 보다 많은 연산이 필요해 이러한 문제점이 더 커진다.

이 기술의 핵심은 저해상도 영상을 초고해상도 영상으로 실시간 생성할 수 있는 알고리즘 개발에 있으며,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통해 외부가 아닌 내부 메모리 사용만으로도 구현이 가능하게 했다.

그 결과, 전력 효율성을 높이고 알고리즘을 최적화, 모바일 제품에서의 고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VR용 디스플레이 구현시 시스템 부하를 줄여 시간지연과 잔영 시간을 최대 5배 이상 줄일 수 있게 됐다.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가 28일 세계 최초로 AI를 기반으로 VR의 영상구현 지연과 잔영문제 개선을 통해 어지러움증과 멀미증상을 5배이상 줄인 고해상도 컨텐츠 측정기술과 측정장비를 공동 개발했다고 밝혔다. 두 개의 VR용 디스플레이에 해당기술이 적용된 좌안(左眼)과 우안(右眼) 영상을 송출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와 서강대는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인간의 목 움직임을 모사할 수 있는 정밀 모터를 사용한 플랫폼과 인간의 시각 시스템을 모사한 광학시스템을 적용해 VR기기의 지연과 잔영을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기구도 개발했다. 

강석주 서강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가상현실 기기에서 고비용의 그래픽 처리장치(GPU) 없이 인공지능을 통해 구현된 저전력으로 가속하는 반도체를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오의열 LG디스플레이 OLED알고리즘팀 연구위원은 “이번 서강대팀과의 연구는 움직임과 자세를 감지해 빠르게 화면에 반영함으로써 보다 생생하고 자유로운 시각적 경험을 가능하게 했다”며 “특히 동작과 화면 구현 사이의 시차를 줄이고 잔영을 감소시킴으로써 어지러움과 멀미 등 VR의 단점을 줄여 사용자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DC는 VR시장이 2016년 1000만대 수준에서 2021년 9900만대로 약 10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nic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