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檢 ‘논두렁 시계’ 재조사…이인규 “밝히면 다칠 사람 많다”

  • 기사입력 2018-05-28 0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지난 2009년 검찰을 통해 언론에 보도했던 고 노무현 대통령의 이른바 논두렁 시계 의혹을 재조사 한다는 보도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MBC뉴스에 따르면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논두렁 시계’ 사건을 포함해 수사기관이 불법적으로 피의 사실을 공표한 사건을 광범위하게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9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일때 노 전 대통령이 회갑 선물로 받은 명품시계 한 쌍을 논두렁에 버렸다는 검찰발 의혹이 대대적으로 언론에 보도됐다.


훗날 거짓으로 드러난 당시 보도로 여론은 급격히 악화됐고, 노 전 대통령은 비극적인 결말에 이르렀다.

이듬해 민주당은 검찰 수사팀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지만, 검찰은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위법성 조각사유’에 해당한다며 무혐의 처리했다.

그러나 당시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은 “노 전 대통령에게 도덕적 타격을 우기 위한 원세훈 국정원의 기획이었다”며 “이를 밝히면 다칠 사람이 많다”고 진술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