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살라 부상…‘28년만의 월드컵 희망’ 이집트 분노 도가니

  • 기사입력 2018-05-27 1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의 뜻하지 않은 부상에 그의 고국인 이집트가 슬픔과 분노로들끓고 있다.

이집트 국민들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불과 보름 정도 앞두고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무려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른 만큼 살라의 부상에 충격이 클 수밖에 없다.

이집트로서는 현재 EPL 득점 1위를 달리는 슈퍼스타 살라에 어느 때보다 높은 기대를 걸었던 터였다. 그를 ‘이집트의 왕’, ‘파라오’로 부를 정도다.
부상으로 그라운드 떠나는 살라(가운데)를 호날두가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집트 언론 이집트투데이는 27일 인터넷홈페이지에 “슬픈 이야기, 살라가 월드컵을 놓칠지도 모른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살라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어깨를 다친 소식을 크게 보도했다.

이집트투데이는 살라가 전반 30분께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는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고 “살라가 시즌을 슬프게 마쳤다”고 아쉬워했다.

특히 살라가 다칠 때 몸싸움을 벌였던 레알 마드리드 주장 세르히오 라모스를 비판했다.

인터넷에서는 살라의 부상을 걱정하고 라모스를 맹비난하는 살라 팬들의 글이 잇따랐다.

한 팬은 트위터에 “만약 살라가 월드컵에 나가지 못한다면 라모스는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적었고 다른 팬은 “라모스의 이집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랍권 트위터에서는 ‘#라모스 개XX’와 같은 해시태그가 급속히 확산했다.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 “아랍인의 최대 적은 이제 사자왕 리처드(십자군 전쟁에서 아랍군대를 무찌른 잉글랜드의 전설적 영웅)가 아니라 라모스가 됐다”고 분노를 표시했다.

다만, 이집트 정부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며 팬들의 분노를 가라앉히려는 분위기다.

칼레드 압델 아지즈 이집트 스포츠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살라의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며 “회복하는 데 2주 정도 걸린다”고 밝혔다.

이집트 축구협회도 “주치의가 리버풀 의료진으로부터 살라의 어깨 관절 인대 부상을 확인했다”며 “살라의 월드컵 출전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