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무서운 고공행진 LCC, 대한항공 실적도 추월

  • 기사입력 2018-05-23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6개 LCC 영업익 합계 1861억…대한항공 제쳐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Low Cost Carrier)들이 올해 1분기 작년 대비 2배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LCC 6곳이 거둔 영업이익을 모두 합치면 업계 1위 대한항공을 뛰어넘는다.

23일 항공업계와 국토교통부, 증권가 등에 따르면 올 1분기(1~3월) 국내 LCC 6곳은 매출 1조1760억원, 영업이익 1861억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작년 1분기 대비 매출은 34.2%, 영업이익은 130.9% 성장한 것으로, LCC 전체 영업이익 규모가 업계 1위 대한항공 실적(1768억원)을 추월했다.

국내 항공업계는 1분기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인한 중국 노선 수요가 모두 회복되진 않았지만, 동남아와 일본 등 노선 다변화 전략으로 대응하며 실적 상승을 이뤄냈다.

1분기 원화 강세가 지속된 것도 항공기 리스 등으로 외화부채가 많은 항공업계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LCC 중 제주항공은 매출 3086억원, 영업이익 464억원으로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5% , 영업이익은 70.6%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5.0%를 기록했다. 제주항공은 15분기 연속 흑자기록을 이어갔다.

진에어 역시 매출 2798억원, 영업이익 531억원으로 역대 1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진에어는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3%, 영업이익은 55.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19.0%로 높은 수준을 보였다.

티웨이항공도 역대 1분기 최고 실적을 갈아치웠다.

매출은 2038억원으로 50%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461억원으로 194% 늘었다. 이같은 영업이익 규모는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471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영업이익률은 23%에 달했다.

이스타항공도 매출(1587억원)과 영업이익(220억원)이 모두 작년 1분기보다 각각 36.1%, 566.7%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고, 에어부산도 매출(1691원)이 33.0%, 영업이익(167억원)이 173.8%나 증가했다.

에어서울은 이번 1분기 560억원의 매출을 올려 337.3%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18억원으로 작년 동기 적자에서 흑자전환했다.

한편, 대형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 2곳의 경우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대비 영업이익이 2배 이상 늘었고 대한항공은 영업이익이 소폭 줄어들었다

아시아나항공은 매출 1조6028억원, 영업이익 643억원으로 작년 1분기 대비 각각 10.0%, 144.5% 증가했다. 1분기 기준 매출은 창사 후 최고 기록이고, 영업이익은 최근 3년 동안 가장 높은 수준이다.

대한항공의 경우 매출은 3조173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7.4% 성장했지만 영업이익은 1768억원으로 4.3% 감소했다. 대한항공 측은 지난해 직원들에게 지급한 안전장려금(534억원)이 이번 분기에 반영되면서 영업이익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badhone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