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MBC, 파업 불참했던 최대현 아나운서 징계해고

  • 기사입력 2018-05-19 08: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MBC가 최대현 아나운서를 해고하는 등 대규모 중징계를 단행했다.

MBC는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최 아나운서와 권지호 카메라 기자를 해고하고,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은 정직 및 감봉했다. 징계 사유는 취업규칙 등 위반이다.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에게는 근신 처분을 내렸다. 
최대현 아나운서[사진=MBC홈페이지]

최 아나운서는 2002년 입사했으며 지난해 장기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뉴스를 진행했다. 김세의 기자와 MBC노동조합(제3노조)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지난해 친박 단체 등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해 연단에 올라 발언하기도 했다.

당시 ‘빨갱이는 죽여도 돼’라고 쓰인 팻말을 든 정한영(법명 성호)씨와 찍은 기념사진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권 기자는 장기파업 때 논란이 된 ‘카메라 기자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인물로 알려졌다.

MBC는 지난주 2012년 대선 때 안철수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한 기자를 해고했다. 해고 등 중징계를 받은 직원들이 소송을 제기할 경우 회사 결정이 번복될 여지가 있어 한동안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