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문정인 “미군 철수 주장은 와전”…해명에도 불구하고 ‘해임’ 공세까지

  • 기사입력 2018-05-18 2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주한미군 철수 주장과 한미동맹 반대 등 최근 전해진 얘기들은 와전된 것이란 해명을 내놨다. 문 특보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서는 해임 공세까지 나왔다.

문 특보는 18일 강원대학교에서 ‘판문점 선언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일각에서 저를 한미동맹 반대론자에다가 철수론자라고 부각해서 상당히 곤혹스럽다”며 논란이 된 미국 시사지 ‘애틀랜틱’와의 인터뷰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당시 기자가 한미 동맹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어 동맹은 일반적으로 국제관계에서 상당히 부자연스러운 상태를 의미한다고 답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동맹을 부자연스러운 상태로 짚은 것은 외부에 위협과 적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라는 게 문 특보 측 설명이다. 그는 “장기적으로는 동맹을 없애는 것이 최선이라는 개인적 소신을 밝혔지만, 중단기적으로 한반도는 안보 특성상 한미동맹이 필수적이므로 주한미군 주둔도 필수라고 발언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이 발언이 주한미군 철수 주장으로 와전됐다는 것이다.

문 특보는 “동북아의 전략적 구도가 안정화될 때까지는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이 필요하다”라며 “장기적으로는 한반도에 평화조약과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고, 한반도를 둘러싼 적대환경이 없어지면 결국 우리는 동맹보다 안보공동체로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우리가 편 가름 외교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안보공동체를 만들어 미국은 물론 중국, 일본, 러시아와 사이가 좋아지면 우리로서는 상당히 바람직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에서는 문 특보에 대한 공세가 나왔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내게 있어 최선의 방책은 실제로 동맹을 없애는 것’이라는 발언이 대한민국 현직 외교안보 특보의 입에서 나왔다는게 믿어지시는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문정인씨를 즉각 해임하고 그의 ‘동맹해체’ 발언에 대해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사진설명:17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지 ‘애틀랜틱’과의 인터뷰 당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의 모습.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