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멀쩡한 신장 떼낸 대학병원…“1개 건강한 신장으로도 잘사는 사람 많다” 핀잔

  • 기사입력 2018-05-17 1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의 과다처방 실수에 이어 인천의 한 대학병원 산부인과 의사가 난소 혹 제거 수술 도중 50대 여성의 멀쩡한 ‘신장’을 종양으로 착각해 제거하는 황당한 의료사고가 또 발생했다. 더구나 대학병원 측은 절차상에 문제가 없었다며 “한 개의 건강한 신장으로도 잘사는 사람이 많이 있으니 운동이나 열심히 하라”며 핀잔을 준 것으로 알려져 환자와 가족들은 격분케 했다.

17일 가천대 길병원 등에 따르면 50대 여성 A씨는 올해 3월 인천 한 개인병원에서 난소에 혹이 보인다는 진단을 받고 2차 진료를 위해 길병원 산부인과를 찾았다.

길병원 산부인과 의사 B씨는 초음파 검사 결과 A씨의 왼쪽 난소 쪽에 9㎝ 크기의 ‘양성 혹’이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진단,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복강경 수술을 통해 난소에 난 혹을 제거하기로 했다. 

난소 혹 제거하는 수술 도중, 의료진의 착각으로 멀쩡한 신장을 제거 한 가천대 길병원. [사진=연합뉴스]

복강경 수술은 작은 부위만 절개한 뒤 소형 카메라와 수술 기구를 투입해 시행하는 외과수술 방식 중 하나다. 수술 부위를 길게 절개하는 개복수술에 비해 통증이나 흉터를 최소화 하는 장점을 지닌 수술이다.

그러나 막상 복강경 수술을 시도하니 초음파상으로 확인된 왼쪽 난소가 아닌 대장 인근 후복막 부위에서 악성 종양 같은 덩어리가 보였다는 것.

의료진은 수술실을 나와 보호자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하고 복강경이 아니 ‘개복수술’을 통해 해당 덩어리를 제거하기로 했다. 하지만 의료진이 떼어 낸 덩어리는 악성 종양이 아니라 A씨의 신장 2개 중 하나였다.

A씨 가족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도둑맞은 아내의 신장(콩팥)’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려 이 같은 의료진의 실수를 알렸다.

청원 게시자는 “조직 검사 결과 잘못 떼 낸 신장은 성인의 정상크기 신장과 같았고 제 기능을 하는 신장이었다”며 “(의료진으로부터) ‘1개의 건강한 신장으로도 잘사는 사람이 많다’며 운동이나 열심히 하라는 핀잔 아닌 핀잔을 들어야 했다”고 토로했다.

또 병원 측에서 ”병원 측에서 ’의료 소송은 환자가 이기는 예(사례)가 거의 없으며 병원 입장에서는 의료 사고에 대한 후속 조치보다는 의료분쟁으로 인한 소송이 더 수월하다‘는 말까지 했다”며 분노했다.

한편 길병원 측은 복강경 수술을 시도하다가 개복수술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신장을 잘못 제거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