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경제 문제…바른미래 “잘못된 정책은 시인해달라…경제는 김동연 손 들어줘야”

  • 기사입력 2018-05-17 10: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직 혈세로만 문제 풀려고 해
- 청와대, 김동연 말 들어라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바른미래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경제 문제만큼은 잘못이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정책 방향을 수정해달라고 촉구했다.

김동철 바른미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를 열고 “OECD에 따르면 서비스수출이 감소했다. OECD 국가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며 “서비스산업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산업인데, 우리나라만 규제에 막혀 수출기록이 저조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설명=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이러니, 문 정부를 두고 경제와 민생은 역대 최악의 무능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하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노동개혁과 규제개혁을 통해 일자리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법을 만들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런 요구가 계속됨에도 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묵묵부답이다”며 “오직 혈세로 일자리를 늘리려 하는 안이하고 효과 없는 대책만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부 내 경제통이라 할 수 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불협화음도 지적대상에 올랐다. 경제만큼은 김 부총리 말을 들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상욱 바른미래 정책위의장은 “이 총리는 (경제 악재가 계속되는데도) 우리 경제가 순항 중이라고 한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최저임금 관련 고용감소 효과가 없고, 국내소비 증가가 뚜렷하다고 한다”며 “정부의 안이한 인식이 가장 큰 문제다”고 했다.

지 의장은 “(이 와중에) 김 부총리만 고용감소는 최저임금과 관련 있다고 말했다”며 “국민은 결국 김 부총리의 손을 들어줄 것이다. 잘못된 정책은 빨리 시인하고 수정하는 것이 용기있는 지도자의 모습이다”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