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軍, 1988년 5·18청문회 제출 ‘기밀문서 조작’ 지시”

  • 기사입력 2018-05-17 09: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JTBC뉴스 ‘아침&’ 기록 삭제 등 지시 정황 포착 보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해로 38주년을 맞이한 ‘5·18 광주 민주화 운동’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1988년 군이 국회 청문회에 제출한 ‘기밀문서’를 조작을 시도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코브라 헬기와 지뢰를 포함한 ‘대량 살상 무기’를 동원했던 기록 등을 지우라고 지시한 것으로 이 문건은 당시 국회 청문회에도 제출됐다.

17일 오전 JTBC뉴스 ‘아침&’ 보도에 따르면 전두환 전 대통령 퇴임 1년 뒤 1988년 11월 국회에서는 5·18 진상 규명 등을 포함한 5공 비리 청문회가 개최됐다. 당시 청문회는 전국에 생중계 됐고 광주의 참상을 방송을 통해 최초로 국민에게 알린 계기가 됐다.

그런데 이 청문회가 열리기 9개월 전인 1988년 2월, 진상 규명 여론이 제기되자 육군은 5·18 당시의 기밀 문건인 작전 기록 등에 대해 불리한 부분은 모두 수정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아침&’은 보도했다. 

17일 JTBC뉴스 ‘아침&’ 방송 캡처.

‘아침&’은 또한 군이 강력한 공중 화력 무기를 동원했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며 코브라 헬기 투입 기록 삭제를 지시했고, 시민들을 향해 사용한 대량살상무기인 M203 유탄 발사기 부분은 가스탄으로 바꾸도록 했다고도 전했다.

또한 당시 진압에 참여한 군인들의 친필 수기도 조작 대상이었다면서 “초기 진압 작전이 과도했다”, “선량한 시민을 데모 군중으로 오인했다” 등의 불리한 내용은 아예 국회 제출 대상에서 제외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와 인터뷰에 나선 5·18 특별조사위원회 한 관계자는 “조작 지시가 상당부분 이행됐고 조작된 문서들이 국회에도 제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육군은 문건 내용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