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시장 불안 증폭…“伊연정협상 초안에 유로존 탈퇴·채무탕감 포함”

  • 기사입력 2018-05-16 2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탈리아의 두 포퓰리즘 정당이 연정협상 타결을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국정과제 초안에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탈퇴와 국가 부채 탕감 관련 내용이 들어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이로 인해 시장에선 불안감이 증폭하고 있다.

온라인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15일 밤(현지시간) 유럽연합(EU)에 회의적인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과 극우정당 동맹이 공동으로 마련한 39쪽 짜리 국정 프로그램 초안을 입수했다며 이런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두 정당은 회원국의 유로존 탈퇴를 허용하는 경제적·법적 절차를 마련할 것을 EU에 제안하고, 유럽중앙은행(ECB)에는 양적완화 정책의 일환으로 매입한 이탈리아 국채 2500억 유로(약 318조7000억원)를 탕감해줄 것을 요구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두 정당의 연정 협상안에 예상보다 급진적인 내용이 담긴 것으로 드러나자 파문이 일었다.

이에 오성운동과 동맹은 “초안에 실린 내용의 상당 부분이 추후 협상을 통해 대폭 바뀌었다”며 유로존 탈퇴와 관련한 내용은 본안에는 삭제됐다고 허핑턴포스트의 보도를 부인했다.

국채 탕감과 관련해서도 빚을 면제해 달라는 게 아니라 ECB가 양적완화 정책을 통해 매입한 이탈리아 국채를 이탈리아의 공식 채무로 계산하지 말 것을 요청하려는 것이라고 동맹의 한 관계자는 16일 로이터에 해명했다.

이런 부인과 해명에도 불구하고 금융 시장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밀라노 증시는 오전 한때 1.52% 급락했고, 이탈리아와 독일 국채 10년물 스프레드(금리차)도 142bp(1bp=0.01%포인트)까지 치솟아 시장의 불안감을 반영했다.

시장은 오성운동과 동맹 공동정부 출범 시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130%가 넘는채무를 짊어지고 있어 EU 회원국 가운데 그리스에 이어 국가부채가 2번째로 많은 이탈리아의 채무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두 정당의 연정 협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동맹이 제시한 15%의 단일 세율 공약이 현실화하면 이탈리아는 매년 800억 유로(약 102조1000억원)의 재정 부담을 추가로 지게 된다. 오성운동의 핵심 공약인 빈민을 위한 기본소득 도입에도 연간 170억 유로(약 21조7000억원)가 소요된다. 당의 합의한 연금 개혁안이 폐지되면 연간 150억 유로(약 19조1000억원)의 국가 예산이 추가 지출된다.

지난 10일 이후 1주일째 공동 정부 구성을 위해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오성운동의 루이지 디 마이오 대표와 동맹의 마테오 살비니 대표는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돼 막바지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이르면 16일 안으로 연정협상이 타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두 정당은 애초 지난 14일 세르지오 마타렐라 대통령과의 면담을 계기로 연정협상을 타결 지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총리 선임 문제와 난민 정책, EU와의 관계 설정등 핵심 사안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탓에 협상을 계속 이어왔다.

오성운동과 동맹은 협상을 타결지은 뒤에는 협상 내용을 공개하고, 이번 주말에이를 각각 당원 투표에 부쳐 추인을 받는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