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정상회담에 가려지는 지방민생…安 “문제는 경제인데”

  • 기사입력 2018-05-16 1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먹고사는 일, 민생이야말로 손톱 밑의 가시다”
- “대한민국 경제, 세계 흐름과 반대로 역주행”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지방선거 후보들이 지역 경제문제를 부각시키고자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현안을 논의하지 못하면, 지방선거는 하나 마나 한 선거가 된다.

안 후보는 16일 국회에서 광역단체장 전략회의를 가지고 “먹고사는 일, 민생이야말로 손톱 밑의 가시다”며 “죽고 사는 일, 미세먼지야말로 목구멍의 포도청이다. 아무리 높은 지지율도 한순간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광역단체장 후보 전략회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도 ‘경제’를 공약 키워드로 내세웠다. 한국당은 경제 부문 슬로건으로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를 내세웠다. 한국당은 핵심 키워드에 맞춰 지방선거 1호 공약으로 ‘최저임금 대책’을 제시했다.

현재 지방선거는 정상회담에 가려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지방선거 하루 전인 6월 12일에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의 여파로 이런 흐름은 더 거세질 전망이다. 실질적인 지역경제에 대한 토론 없이 중앙정치에 관련된 거대 담론만 쏟아지는 셈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해 상당수 지역에서 선두를 달리는 여당 입장에선 중앙정치가 지방 이슈를 잡아먹으면 먹을수록 좋다. 인물이 아닌 당 대 당 싸움으로 지방선거를 치르자면 고공 지지율을 확보 중인 여당이 낙승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여당은 당 차원에서도 후보 차원에서도 중앙정치 띄우기에 한창이다. 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대선 구호를 빌린 것이다. 정상회담 등으로 최고 인기를 구가하는 문 대통령을 강조하는 전략으로 풀이한다.

안 후보도 이날 “평화를 바라지 않는 대한민국 국민은 아무도 없다”면서도 “대한민국 경제는 모든 분야에 걸쳐서 전 세계 흐름과 반대로 역주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기저기 켜지는 경고등 무시하고 잘못된 정책들 밀어붙이고 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만약에 정부ㆍ여당이 압승한다면 다음 총선까지 앞으로 2년 내내 독주하면서 경제를 엉망으로 만들 것이다”고 덧붙였다.
th5@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