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천하의 인간쓰레기 국회에”…北, 태영호 향해 맹비난

  • 기사입력 2018-05-16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 중지
조선중앙통신 “국회 마당서 최고존엄 헐뜯어”
태영호 앞서 국회에서 저서 강연 및 출간기념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이 16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했다.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한 것은 물론 최근 북한 체제의 민낯을 고발하고 있는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의 발언을 문제 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중앙통신사 보도’에서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11일부터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통신은 “특히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 함께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하고서도 그에 배치되는 온당치 못한 행위에 매달리고 있으며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고 거론했다.

이 문구 속 인물은 태영호 전 공사를 지칭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는 국회에서 강연과 저서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태영호 전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23~25일 진행할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에 외신을 초청한 것과 관련 “사람의 시야에서 착각을 일으킬 수 있는데 능한 사람”이라며 폄하했다. 또 그의 첫 저서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 을 통해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통해 원하는 것은 주한미군 철수’라고 강조했다. 또 체제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에 완전한 개방은 없을 것이며 개성공단식의 단절 모델로 경제발전만 노릴 것이라고 일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