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전여옥 “남경필 약간 실망, 이재명과 더티게임 예상”

  • 기사입력 2018-05-16 07: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남경필 이재명 가족 뒷얘기로 상대 비방
전여옥 작가 “남경필, 머리부터 떨어지는 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여옥 작가가 경기도지사를 두고 맞붙은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네거티브 선거전에 “더티게임이 될 수 있겠다”라며 비판했다.

전여옥 작가는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이같이 언급하면서 남경필 후보에 대해 “약간 실망했다”라고도 말했다. 방송을 통해 전여옥 작가는 “그동안 이재명 지사도 아웃복싱을 하려고 노력을 했는데 이번에 남경필 지사가 드디어 수건을 던진 것이 아니라 그냥 달려든 거죠”라고 운을 뗐다. 

전여옥. [사진=채널A]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가 ‘이거는 불행한 가정사다’라고 얘기를 하고 여기에 대해서 ‘앞으로 남경필 후보가 지니고 있는 아들의 성추행, 마약 그 다음에 여성 유인 등 이런 거 우리 얘기하지 않는 거 아니냐’라고 말한 것은 이 문제를 앞으로도 들고 나오겠다는 점에서 굉장히 더티 게임이 될 수도 있겠다”라고 일갈했다. 또 “한편에서는 눈길을 모을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특히 흑색 선전으로 비춰질 수 있는 두 사람의 대결구도에서 남경필 후보가 선거 후에도 이미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여옥 작가는 “정치도 유도처럼 낙법이 중요해요. 떨어질 때 떨어지더라도 안전하게 떨어져야죠. 지금 남경필 지사는 마구잡이 유도를 하면서 머리부터 떨어지고 있는 격이다. 크게 다친다”라며 우려했다.

한편 전여옥 작가는 이날 3파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원순 시장은 그냥 시간만 벌자는 생각으로 보인다”라며 “능동적인 선거운동을 해 봤자 그거 소용없으니까 그냥 소극적으로 쫙 물밑으로 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