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궐련형 전자담배 月판매량 2400만갑 돌파…가파른 증가세

  • 기사입력 2018-05-16 0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궐련형 전자담배 월간 판매량이 2400만갑을 넘어서는 등 증가세가 가파르다.

16일 보건복지부와 기획재정부, 담배업계 등에 따르면 필립모리스가 2017년 5월28일 아이코스를 내놓으며 국내 첫선을 보인 궐련형 전자담배는 출시 11개월만인 올해 3월 현재까지 1억6300갑(1갑당 20개비)이나 팔렸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월별 판매량은 국내 상륙한 2017년 5월 100만갑에 불과했지만, 6월 200만갑, 7월 1000만갑, 8월 1700만갑, 9월 2000만갑, 10월 2100만갑 등으로 치솟았다. 이후 과세당국과 보건당국이 규제의 칼을 빼들면서 잠시 주춤해졌다. 당시 일반담배보다 훨씬 적은 세금을 물리던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과세 강화에 나서고 판촉활동을 제한하면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가격도 인상될 게 확실시되자 2017년 11월 1100만갑, 12월 1200만갑으로 뚝 떨어졌다. 그렇지만 올해들어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1월 2300만갑으로 껑충 뛴 데 이어 2월 2200만갑, 3월 2400만갑 등으로 내려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사진=헤럴드DB]

보건당국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날개 돋힌듯 팔리면서 남성흡연율을 30% 밑으로 떨어뜨리려던 계획에 차질을 빚어질 것으로 보고, 올해 12월말부터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암 세포 사진을 붙이도록 하는 등 일반담배와 같은 수준의 경고그림을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하는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헬스플랜 건강검진종합계획을 통해 2020년까지 19세 이상 성인 남성 흡연율을 29%로 떨어뜨리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2014년 43.1%에 달했던 남성흡연율은 2015년 1월 담뱃값이 2000원 인상되면서 2015년 39.4%로 떨어졌지만 가격인상의 충격이 가시면서 2016년 40.7%로 반등했다.

dew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