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롯데, 온라인몰 통합] 강희태 대표 “신세계와 온라인 경쟁에서 자신있다”

  • 기사입력 2018-05-15 1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롯데만의 강점 살려 온ㆍ오프라인 시너지 낼 것”
- 롯데쇼핑ㆍ롯데그룹이 각각 1조5000억원 부담
- 향후 5년간 3조원 투입할 계획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사업에서 잘하는 것을 인정하지만, 신세계가 없는 롯데가 갖고 있는 다양한 유통 채널을 통합하면 시너지가 더 클 것으로 예상합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는 15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롯데 e-커머스 사업 전략 및 비전 기자간담회’에서 롯데 온라인 통합몰의 강점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롯데e커머스사업본부 전략 및 비전 소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롯데쇼핑은 온라인 사업을 향후 유통업의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8개의 온라인몰을 통합한다는 내용의 온라인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강 대표는 “롯데는 롯데닷컴 합병을 시작으로 신성장 동력인 온라인 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롯데 만의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온라인몰 통합은 방향 전환이 아니라 기존 옴니채널 전략의 일환”이라며 “고객이 온ㆍ오프라인 유통 채널에 요구하는 쇼핑 경험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도록 옴니채널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롯데는 이같은 사업을 위해 향후 5년간 3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강 대표는 “롯데쇼핑의 경우 연간 8000억원 정도 이익을 내는데 이를 온라인 사업에 투자할 경우 1억5000억원”이라며 “기업의 건전한 재무상태를 유지하면서 투자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쇼핑이 부담하는 자금은 1조5000억원이고, 그룹에서 1조5000억원을 조달한다. 온라인 통합에 1조원, 시스템 개발 5000억원, 고객확보 마케팅에 1조5000억원 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외부투자 유치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강 대표는 “외부 투자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가 없지만, 해외 투자설명회(IR)를 진행하는 만큼 온라인몰이 통합되면 투자를 받을수 있을 것”이라며 “신세계가 1조원을 투자 받았는데 그 기업 밸류 생각해보면 우리도 많은 투자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롯데쇼핑은 별도로 물류센터를 구축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강 대표는 “하나의 물류센터로 최적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회의적”이라며 “지금도 물류와 택배 회사 있는 만큼 관련 계열사들을 적극 활용해 종전 방식이 아닌 다른 버전의 물류 혁신을 이루겠다”고 했다.

dod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