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신한금융, 무디스 신용등급 ‘A1’ 획득…국내 금융지주 중 유일

  • 기사입력 2018-05-14 14: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본확충 기반 마련…해외진출 발판도
금투, 은행 日법인 등 그룹사도 우량평가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 국내 금융지주회사 가운데 유일하게 세계적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기업신용등급 ‘A1’ 등급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와 함께 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을,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 등 채권발행시 기준이 되는 신용평가등급인 독자등급(BCA)은 그룹사인 신한은행과 동일 수준인 ‘A3’ 등급을 부여받았다.


신한금융은 이를 통해 국내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국제신용등급(Aa3)을 보유한 신한은행과 함께 외화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신종자본증권)을 ‘투자등급’으로 발행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발행 수요가 풍부한 국제 금융시장에서 자본확충 조달기반을 마련하고, 외화 신종자본증권등의 발행을 통해 지주사의 조달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최근 신한금융이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글로벌 진출의 인허가 과정에서 현지 금융당국이 요구해 온 공신력 있는 국제신용등급을 획득함으로써 글로벌 비유기적(Inorganic) 성장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보고 있다.

신한금융의 주요 그룹사들에 대한 등급평가도 상향 조정됐다.

기존 신한은행 ‘Aa3’, 신한카드 ‘A2’ 등급 취득에 이어 이번에는 신한금융투자가 ‘A3’, 신한은행의 일본 현지법인인 SBJ은행이 ‘A2’ 등급을 받았다.

특히 신한금융투자의 경우, 다른 국제신평사인 스탠다드앤푸어스(S&P)에서도 ‘A-’ 등급을 동시에 취득하며 국내 증권업계에서는 유일하게 국제신용평가등급을 복수로 보유하게 됐다. 이 등급은 현재 국내 시중 증권사가 보유한 국제신용등급 중 가장 높은 등급이기도 하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투자는 글로벌시장과 투자은행(IB) 비즈니스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SBJ은행은 채권발행을 통해 저금리 조달을 확대해 재무적 수익성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는 자평이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금번 국제신용등급 취득을 통해 지주사뿐 아니라 주요 그룹사 모두 우수한 국제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되었다”며 “지주사와 그룹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원 신한’(One Shinhan) 차원의 시너지를 발휘해 아시아 리딩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p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