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아! 류현진…사타구니 통증으로 애리조나전 2회 강판

  • 기사입력 2018-05-03 13: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어깨 수술 이후 기적같이 빅리그 마운드에 복귀한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2회 1사 후 데븐 마레로 타석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1스트라이크에서 파울이 된 2구를 던진 뒤 류현진은 벤치에 수신호를 했고,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가 마운드에 모였다.
2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선발투수 류현진(오른쪽)이 마운드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더는 투구하는 게 어렵다고 판단해 페드로 바에스로 투수를 교체했다.

류현진의 성적은 1⅓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이며, 평균자책점은 2.22에서 2.12로 내려갔다.

다저스 구단은 “류현진이 왼쪽 사타구니 통증으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고 공식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