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거래정지’ 삼성전자, 4일 컴백…액면분할 효과는

  • 기사입력 2018-05-03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문가들 “하루 거래량 1000만주 넘을 것”
- 전고점 돌파는 시간 걸릴 듯

[헤럴드경제=박영훈 기자] 오는 4일 거래가 재개되는 ‘대장주’ 삼성전자가 액면분할 효과를 얼마나 누릴지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3거래일간의 거래정지를 거쳐 주당 액면가를 5000원에서 100원으로 낮춰 변경 상장한다. 거래 재개일인 4일 삼성전자 주가는 3만7100원∼6만8900원 범위에서 움직이게 된다.

이는 거래정지 전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달 27일 종가(265만원)의 50분의 1인 5만3000원을 기준으로 가격제한폭(±30%)을 적용해 나온 주가 등락 범위다.

증권가는 ‘고가 황제주’로 통하던 삼성전자가 주당 5만원대 수준으로 쪼개지면 개인을 중심으로 신규 투자자가 유입되면서 단기 상승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액면분할 자체는 기업의 기초여건(펀더멘털)과 무관하지만 투자 접근성이 좋아져 수급 개선과 주가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논리에서다.

전문가들은 특히 삼성전자가 실적 전망이 좋아지는 와중에 액면분할에 나선 점이 긍정적이라면서 상당한 수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액면분할 후 삼성전자의 하루 평균 거래량은 1000만주를 충분히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1년간 삼성전자의 일평균 거래량은 25만주, SK하이닉스의 거래량은 424만주인데 이를 크게 뛰어넘는다는 얘기다.

김동원 KB증권 이사는 “과거 사례를 보면 실적 개선 구간에서 액면분할 할 때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경우가 많다”며 “삼성전자도 일평균 거래량이 1000만∼1500만주로 늘면서 유동성 증가에 따른 플러스 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인텔이나 마이크론, TSMC 등 주요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하루 주식 거래량은 1000만주를 넘는다”며 “삼성전자도 액면분할을 하면 그만큼 거래량이 늘어 주가에 긍정적 영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국민주’로 거듭날 수도 있다는 기대심리는 최근 매매 동향에서도 감지된다. 지난달 중순만 해도 20만주 안팎이던 삼성전자의 하루 평균 거래량은 같은 달 24일부터 30만주 이상으로 늘었고, 거래정지 직전일인 27일에는 60만주를 넘었다.

전문가들은 다만 이런 수급 효과는 단기 호재에 해당한다며 삼성전자가 본격적으로 상승해 전고점 돌파를 시도하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의 역대 최고가는 2017년 11월 1일의 286만1000원(종가 기준)으로 액면분할 후 주가로는 5만7000원에 해당한다.

김동원 이사는 “액면분할 후 거래 재개를 하면 보통 한 달 정도 주가가 오르다 조정기를 거치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삼성전자는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배당 매력도 커 3분기께는 전고점 돌파를 시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par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