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 “일 잘 되면 제3국보다 판문점 개최가 엄청날 것”

  • 기사입력 2018-05-01 06: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판문점을 유력하게 거론했다. 비핵화 협상이 잘 풀리면 제3국보다는 판문점에서 회담을 여는 것이 ‘엄청난 기념행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개최된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진행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싱가포르를 포함해서 다양한 나라들을 살펴보고 있다”며 “우리는 또한 비무장지대(DMZ)의 (판문점에 있는) 평화의 집, 자유의 집에서 개최하는 가능성에 관해서도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EPA연합뉴스

이어 “이는 내가 아주 흥미롭게 생각하는 것이다. 어떤 이들은 안 좋아하고 어떤 이들은 매우 좋아할 것”이라며 “내가 그곳에서 하고 싶어하는 이유가 있다. 일이 잘 해결되면 제3국이 아닌 그곳에서 하는 게 엄청난 기념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날 오전 트위터 글을 통해 판문점을 거론한 것을 염두에 둔 듯, “나는 오늘 하나의 아이디어로 이를 내뱉었고, 문재인 대통령과도 이야기했고 문 대통령을 통해 북한과도 연락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뉴스는 모든 사람이 우리를 원한다는 것이다. ‘빅 이벤트’가 될 기회”라며 “나는 얼마 전에 존 볼턴 백악관 NSC(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도이야기했다. 한반도와 관련해 그들(북한)이 핵무기 제거의 가능성 측면에서 이보다 더 근접한 적이 없다. 매우 좋은 일들, 그리고 평화와 이 세계를 위한 안전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문제를 자주 이야기하고 있다. 누가 알겠나. 누가 알겠나”라며 아마도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 많은 일이 변화될 수 있다“며 ‘지금까지’라는 것을 단서로 해 ”김정은은 매우 많이 열린 마음이고 솔직하다. 그는 핵실험 폐쇄, 연구 및 탄도 미사일 발사, 핵실험 중단 등을 말하고 있으며, 모든 사람이 봐왔던 것보다 오랜 기간 자신이 하는 말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오 그렇다. 나는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들(북한)이 매우 많이 원했다. 개인적으로 큰 성공작이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성공하지 않는다면 나는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