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5월의 신부' 김민서 “동갑 일반인男과 조용히 결혼 예정" 깜짝 발표

  • 기사입력 2018-04-23 1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화제의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쿨하게 사랑을 떠나보내는 왕비역을 맡았던 배우 김민서가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려와 화제다.

23일 김민서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소속 배우 김민서가 오는 5월 서울 모처에서 동갑내기 일반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김민서는 지난 1년여간 동갑내기 회사원 남성을 만나 사랑을 키워왔으며 서로에 대한 믿음과 확신이 생겨 결혼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오센]

또한 결혼식은 일반인인 예비신랑을 배려해 양가 가족과 친지들을 모시고 조용히 비공개로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 같은 김민서의 ‘깜짝 결혼 발표’에 온라인상에서는 축하의 인사와 함께 정말 놀랐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그동안 김민서는 열애설조차 없었기 때문에 그의 결혼 소식은 봄비와 함께 온 깜짝 뉴스가 됐다. 아마도 그가 일반인인 예비신랑을 배려해 조심스레 열애를 숨겨온 것으로 여겨진다.

김민서 측은 또 올 초부터 결혼을 조용히 준비했다며,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리게 된 것에 대해 깊은 양해를 부탁했다.

이어 소속사를 통해 새 출발을 앞둔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는 말과 함께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로 발표를 맺었다.

한편 김민서는 지난 2008년 SBS 드라마 ‘사랑해’로 데뷔해 ‘성균관 스캔들’ ‘해를 품은 달’ ‘7급공무원’ ‘마녀의 법정’ 등 다수의 작품에 얼굴을 비치며 그녀만의 개성 있는 연기를 펼쳤다.

특히 ‘성균관 스캔들’의 에서 의리 있는 기생 ‘초선’ 역과 ‘해를 품은 달’의 왕비 윤보경 역, ‘마녀의 법정’ 형제로펌의 에이스 변호사인 ‘허윤경’ 역으로 대중들에게 실력 있는 연기자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