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하트시그널 여신’ 배윤경 “엄친딸 ‘윤서희’도 잘 어울리나요?”

  • 기사입력 2018-04-20 15: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리얼러브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 1에서 인형 같은 외모와 야무진 성격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던 배우지망생 배윤경이 최근 연기활동을활발히 펼치는 가운데, 방송 이후의 변화와 새 작품에 대해 털어놓았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CJ E&M센터에서 열린 온스타일 디지털드라마 ‘자취, 방’ 제작발표회에 등장한 배윤경은 반팔 미니 화이트원피스를 입어 하얀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했으며 새 드라마를 앞둔 때문인지 조금 상기돼 보였다. 

[사진제공=오센]

이 자리에서 배윤경은 새 드라마 ‘자취, 방’에서 주인공 이지연(이설 분)의 절친한 친구 윤서희 역을 맡았다고 밝힌 후 “요즘 자극적인 소재의 웹드라마가 많은데, ‘자취, 방’은 20대 청춘에 대해 같이 고민할 수 있는 건강하고 좋은 웹드라마”라고 소개했다.

배윤경이 맡은 윤서희에 대해 최성환 PD는 “겉은 화려하지만 속이 깊고 배려심 많은 인물로, 모든 것을 다 갖춘 엄친딸 이미지를 표현하기에 배윤경이 가장 적합했다”며 “너무 잘나가 가끔 얄밉기도 하지만 내가 힘들 때 옆에 꼭 있어줬으면 하는 이상적인 친구 역할인 윤서희를 설득력 있게 연기했다”고 칭찬했다.

이어 배윤경은 출연했던 ‘하트시그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녀는 “방송을 통해 인지도를 쌓거나 연기활동에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다”며 출연 이후 주목받는 것에 대해 신기해하면서 관심에 감사인사를 잊지 않았다.

또한 “연기자로서 부족한 점이 많다”며 앞으로 채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온스타일의 새 드라마 ‘자취, 방’은 3년째 자취생활을 하고 있는 국문과 5학년 임용고시 준비생의 자취방 속 다양한 사물들의 시점으로 청춘 성장을 다룬 작품이다.

지난 17일 오전 10시에 처음 공개됐으며, 4화부터는 매주 화요일, 금요일에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