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145㎞ 직구 맞은 안치홍, 미세골절 진단…“엔트리 빠질듯”

  • 기사입력 2018-04-19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치홍, 18일 진행된 LG와 경기서 윌슨 직구에 왼손 맞아
안치홍 그대로 쓰려져 호소, 정밀검사 결과 나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KIA 타이거즈 안치홍(28)이 왼손에 미세골절 진단을 받았다. 결국 엔트리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안치홍은 1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와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홈경기에서 3-2로 앞선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LG 선발 윌슨이 던진 2구째 145㎞ 투심 패스트볼에 왼손 중지를 맞았다.

안치홍. [사진=OSEN]

그는 그대로 경기장에 쓰러졌다.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다. 결국 대주자 황윤호가 투입됐다.

안치홍은 구단 지정 병원인 선한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다. 구단 관계자는 그의 상태에 대해 “중절골 미세 골절 진단이 나왔다. 수술을 진행하지 않아도 될 정도다. 부종이 사라지면 타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엔트리에서 빠지는 것은 피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