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전여옥 “박근혜 징역 24년 개의치 않아, 항소 포기 배짱”

  • 기사입력 2018-04-17 17: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때 박근혜 최측근 전여옥, 항소심 포기에 분석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항소를 포기한 것에 대해 1심 판결을 개의치 않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여옥은 17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이같은 의견을 밝히면서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이 정치보복의 희생양이라는 인식에 사로잡혀있다고 지적했다.

전여옥. [사진=채널A]

전여옥은 “지금 자신은 정치보복의 대상이고 그렇기 때문에 형량 24년 정도는 개의치 않는다는 거다. 배짱 이런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 지지층을 결집한다? 보수도 보수 나름이다. 세월호의 사건을 겪으면서 보수가 그래도 끝까지 붙들고 있던 게 그래도 일 터지면 책임지고 유능한 게 보수다 했는데 아주 무책임하고 무능한 보수를 세월호를 통해서 보여준 거다. 구조하는 건 정부의 몫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의 관계를 아이돌과 기획사라고 빗대 표현했다. 그는 “최순실 씨가 그랬다. 박 전 대통령은 자기에게 K-POP 같은 존재라고. 이게 무슨 말이냐면 최순실 씨는 기획사 사장이었고 박 전 대통령은 최 씨가 키워낸 아이돌이었던 거다. 그런데 재능이 없는 아이돌이었던 거다. 우리 국민들에게 한류스타가 되려면 재능과 기획사 서포트가 중요하지만 이건 정말 만들어진 최순실의 꼭두각시였다는 거다. 참담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 벌금 180억 원을 선고 받았다. 이후 16일 법원에 항소포기서를 제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