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시진핑 “종신 집권은 오해”…고위급 회의서 밝혀

  • 기사입력 2018-04-17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ㆍ정ㆍ군 3가지 직책 임기 맞추기 위해 헌법 개정
3연임 할지에 대해서는 언급 없어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헌법 개정을 통해 종신 집권에 나섰다는 세간의 비난에 대해 ‘오해’라는 의견을 밝혔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시진핑 주석이 최근 외국 관료 및 중국 관리들이 참석한 세 차례의 회의에서 “개인적으로 종신 집권을 반대한다”면서 “주석 임기 제한 폐지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시 주석은 자신이 맡은 중국 국가주석, 공산당 총서기, 당 중앙군사위 주석이라는 당ㆍ정ㆍ군 세 가지 직책의 임기를 맞추고자 헌법개정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다만 시 주석은 회의에서 3기(15년) 이상 국가 주석과 총서기, 군사위 주석을 맡을 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국가주석직의 경우 지난 3월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개헌을 통해 3연임 제한 조항이 폐기됐으나, 당 총서기와 중앙군사위 주석직은 연임 제한이 원래부터 없었다.

국가주석직의 3연임 제한 조항을 삭제한 중국의 헌법개정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의 제안을 거쳐 지난 3월 20일 폐막한 13기 전인대를 통해 이뤄졌다. 헌법개정안은 이번 13기 전인대에서 단 두 명의 대표만 반대하고 2958명의 대표가 찬성하는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됐으며, 시 주석은 만장일치로 5년 임기의 국가 주석직에 재선출됐다.

헌법 개정안이 통과되자 국제사회는 시 주석이 종신 집권의 길을 열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내 학생, 지식인, 관료 사회에서도 장기 집권이 가능해지면서 중국이 27년간 장기집권한 마오쩌둥(毛澤東) 시대와 같은 ‘일인독재체제’ 시대로 회귀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고조됐다.

hanir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