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토일반
  • ‘30만 일자리 걸렸는데’…양보없는 노조, 옥죄는 GM

  • 기사입력 2018-04-17 10: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국지엠 협력업체 비대위, 노조에 ‘호소문’ 전달 예정
- “1차 협력업체 86곳 매출 100% 한국지엠 의존…30만 직장 잃어”
- 노사, 8차 임단협서도 성과 없어…한국지엠 압박 수위↑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부도 시한’을 사흘 남기고 재개된 한국지엠(GM) 임금 및 단체협상이 또 다시 성과 없이 끝나며 협력업체 및 관련업계 종사자들의 속이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다.

한국지엠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한국지엠 노조에 “즉각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우리 모두 죽는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보내 결단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인천 부평공장에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직접 호소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연합]

비대위는 호소문에서 “즉각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협력업체 30만 근로자는 직장을 잃고 고통에 시달려야 한다”며 “몇십년간 일궈온 기술과 품질, 인적자산을 하루아침에 날려버리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또 “살아있어야 내일도 있는 것 아니냐”며 “다 같이 살아서 더 많은 것을 얻어내는 현명함을 보여달라”고 읍소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한국지엠 1차 협력업체 318곳 가운데 86곳는 매출의 100%를 한국지엠과의 거래에 의존하고 있다. 매출의 절반 이상을 한국지엠에 의존하는 업체도 150여곳에 달한다. 지난 2016년 한국지엠이 한 해 동안 12조원의 매출을 올렸을 때 협력업체들도 GM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직수출을 포함해 총 7조7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1ㆍ2ㆍ3차를 포함해 협력업체 총 3000곳의 사활이 걸려있는 한국지엠 노사간 협상은 부도 시한 3일을 남겨놓고도 여전히 평행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이후 17일만에 열린 제8차 임단협에서 노사는 서로의 입장 차만 재확인하고 끝났다. 8차 임단협에서 노조는 적자발생에 따른 대책, 공장별 미래발전 방향, 군산공장 폐쇄 철회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군산공장 폐쇄 철회 요구가 불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비용절감 자구안에 대한 노조 협력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지엠은 노조는 물론 정부와 산은에도 압박을 가하고 있다. 노사 자구안에 대한 협상 시한을 20일로 정하고 무산될 시 ‘부도 가능성’을 언급한 데 이어, 내부적으로 재무ㆍ인사ㆍ법무 관련 조직을 통해 법정관리 신청 실무 작업을 준비 중이다. 또 산은이 한국지엠 지분 17%를 유지하고 자산 처분 거부권도 보유해야한다는 요구에 대해서도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노조가 파업권 확보를 위해 중앙노동위원회에 신청한 쟁의조정 최종 심의 결과가 이날 나온다. 만약 조정중지 결정이 내려지면 노조는 합법적 파업 절차에 돌입할 수 있게 된다.

r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