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제조업 체감경기 3년만에 최고치라는데…

  • 기사입력 2018-04-17 0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한상의 2분기 경기전망지수 1분기 대비 11포인트 오른 97
- 반도체 날고 조선ㆍ자동차 기고
- 15분기째 비관론 우세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국내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부정적 관측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22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 2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97을 기록해 전분기보다 11포인트 상승한 것으로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2분기(97)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 긍정 전망 비중이 24.7%로, 부정 전망(27.3%)에 거의 근접했다. 나머지 48.0%는 ‘비슷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BSI는 2014년 3분기(103) 이후 15분기 연속 기준치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BSI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100 미만이면 반대다.

대한상의는 “스마트폰용을 비롯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반도체 수요가 증가하면서 ITㆍ가전 기업이 경기를 견인하는 양상”이라며 “하지만 그 온기가 전체 업종으로 퍼지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업종별로 ITㆍ가전 부문이 112에 달했으며, 정유ㆍ유화(101)도 2분기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반도체가 지역 수출의 절반의 차지하는 충북 청주상의는 “2월 충북의 반도체 수출이 25%나 증가한 데다 올 하반기에는 2조원 규모의 최첨단 반도체 공장이 완공될 예정이어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반면, 철강(84)과 자동차(88), 조선(66) 업종 등의 전망은 상대적으로 어두운 것으로 조사됐다.

철강은 미국의 수입 쿼터, 자동차는 완성차 업체들의 실적 저하와 군산 한국GM 공장 폐쇄 결정, 조선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이 각각 악재로 꼽혔다.

주요 대내외 리스크에 대해서는 조사 대상 기업의 52.5%(복수응답)가 ‘미중과의 통상마찰’을 꼽았으며, ▷ 노동환경 변화(48.5%) ▷ 환율 변동(30.8%) ▷ 국내 금리인상 가능성(30.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5년 전에 비해 전반적인 수출환경이 어떻게 변했는가’라는 질문에 기업의48.8%가 ‘악화했다’고 답해 ‘호전됐다’(18.2%)는 응답 비율을 훨씬 웃돌았다.

지역별로는 충북(120), 광주(119), 전남(113), 강원(102), 경기(102), 대전(101), 제주(100) 등이 기준치를 넘어섰고 인천(98)과 충남(97), 전북(97), 경북(96), 서울(95), 울산(90), 경남(86), 부산(84), 대구(71) 등은 비관론이 우세했다.

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