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한치 의혹없이 규명해야 할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 기사입력 2018-04-16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른바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 파장이 예사롭지 않다. 현정권 실세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연루 의혹이 제기되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특검’을 주장하며 공세의 고삐를 바짝 당기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김 의원이 직접 해명에 나서며 ‘근거없는 마녀 사냥’이라며 반박하지만 되레 의혹은 증폭되는 양상이다. 급기야 불똥은 청와대까지 번졌다.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가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일부 보도가 나오고 청와대는 “들은 바 없다”는 말을 하기에 이르렀다. 사건의 무게가 결코 가볍지 않다는 의미다.

이번 사건의 전말은 아직 정확히 알 수 없다. 검찰이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니 그 결과를 차분히 지켜볼 일이다. 그러나 여론을 왜곡하고 더욱이 매크로라는 대량 조작 수단까지 동원했다면 죄질이 매우 나쁜 범죄행위다. 그 사안의 폭발성을 검찰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런 만큼 검찰은 정치적 고려없이 객관적이고 철저한 진상 규명에 주력해야 할 것이다.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김 의원의 적극적인 수사 협조가 필수다. 김 의원에 의하면 문제의 김 모씨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요구하다 받아들여지지 않자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방했다는 것이 사건의 개요다. 무리한 요구는 구체적으로 오사카 총영사 자리였다고 한다.

하지만 그런 정도의 해명으로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 김 의원의 지적대로 김 씨가 ‘무리한 요구’를 했다면 그에 상응하는 ‘역할’이 있었을 것이다. 그게 어떤 것인지 김 의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또 김 의원과 김씨 등이 나눈 SNS 대화 내용도 어찌된 일인지 경찰 수사 과정에서 빠졌다. 김 의원은 해명 기자회견에서 자신과 무관한 사건이며 오히려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실제 그렇다면 김 의원은 하등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 더 적극적으로 김씨와의 관계를 설명하고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일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

이번 사건은 인터넷 악성 댓글과 여론 조작이 여전히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잘 보여 주고 있다. 더욱이 특정 정치세력에 유리하도록 여론을 조작해주고 그 댓가로 고위직을 요구하는 악질 정치 거래의 의혹까지 불거졌다. 이런 일이 횡행하는 것은 익명이 통하기 때문이다. 이들을 실명의 양지로 끌어내야 한다. 표현의 자유를 제한한다고 반대하지만 그렇게만 볼일이 아니다. 익명에 숨은 악성댓글과 여론 조작을 뿌리뽑지 않으면 민주주의 발전은 요원하다.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