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현대ㆍ기아차, 레드닷 디자인상 6개 상 수상

  • 기사입력 2018-04-09 09: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팅어, 제품디자인-수송디자인 분야에서 최우수상
-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글로벌 어워드 최초 수상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현대ㆍ기아차가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ㆍ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최우수상을 비롯해 총 6개의 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2018 레드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부문-수송 디자인분야’에서 기아차 스팅어가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현대차 넥쏘와 코나, 기아차 스토닉과 모닝이 각각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더불어 작년 6월말 오픈한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 BEAT360은 올해 2월 iF 디자인상 2개 분야 수상에 이어 이번 레드닷 디자인상에서도 ‘제품 디자인 부문-실내 건축 및 디자인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현대ㆍ기아차의 2018 레드닷 수상 차량
현대ㆍ기아차의 2018 레드닷 수상 BEAT360 외관

레드닷 디자인상은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꼽힌다.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에서 주관하며, 디자인의 혁신성과 기능성 등 다양한 핵심 평가 기준을 바탕으로 매년 분야별 수상작을 결정한다.

올해 제품 디자인부문에서는 전세계 59개국의 총 6300여개 제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현대ㆍ기아차는 지난해 6개 차종 수상에 이어 올해도 다수의 수상작을 배출해냈다.

특히 현대차가 최근 본격 출시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가 처음으로 세계적인 권위를 갖춘 글로벌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함으로써 기술력과 친환경성뿐만 아니라 디자인 우수성까지도 주목받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는 이번 2018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제품 디자인부문-수송 디자인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해 올해 2월 iF 디자인상 수상에 이은 쾌거를 달성했다.

이 외에도 제품 디자인부문-수송 디자인분야에서는 현대차 소형 SUV 코나,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모닝(해외명 피칸토) 등이 본상을 수상, 세 차종 모두 올해 2월 iF 디자인상 수상에 이어 연달아 쾌거를 올렸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의 브랜드 체험관 BEAT360도 제품 디자인부문-실내 건축 및 디자인분야에서 본상을 수상, 올해 2월 iF 디자인상 커뮤니케이션과 인테리어 2개 부문 본상 수상에 이어 또 한 번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