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국방부, 대구군공항 후보지로 군위, 의성 선정…기존 예비후보지 2곳 ‘그대로’

  • 기사입력 2018-03-14 21: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가 대구군공항 후보지로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 등 기존 예비후보지 2곳을 그대로 선정했다.

국방부는 14일 송영무 장관 주관으로 제2회 대구군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가 발표한 후보지 2곳인 ‘군위군 우보면 일대’와 ‘의성군 비안면 및 군위군 소보면 일대’는 지난해 2월 대구군공항 이전 예비 후보지로 선정된 바 있다.


14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송영무 장관이 대구군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의성군 비안면과 군위군 소보면은 인접한 지역이다.

앞으로 대구군공항 이전 부지는 후보지 2곳 중 심사를 거쳐 최종 1곳이 선정된다.

국방부가 기존 예비후보지 2곳을 그대로 후보지로 선정한 이유는 군위군과 의성군 모두 양보하지 않으며 완고한 입장을 보였기 때문이다.

앞서 경상북도, 대구시, 군위군, 의성군 등 4개 지방자치단체는 예비 후보지 2곳 중 1곳을 후보지로 정하려 했으나 합의하지 못했다. 대신 예비 후보지 2곳 모두 후보지로 선정한 뒤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해 최종 이전 부지를 선정해달라고 요청하자는데 합의했다.

국방부는 “이전 후보지 선정 기준을 ‘제도적 타당성’과 ‘사회적 합의성’으로 정하고 선정 기준의 충족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2개 기준을 모두 충족하는 곳으로 이전 후보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선정된 두 곳은 공군의 작전성, 관련 법령상 인허가 사항을 해당 검토 기관과 협의한 결과 현 단계에서 ‘극복 불가’ 항목이 없으므로 제도적 타당성을 충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 지방자치단체장이 지난 1월 19일 합의 시에 2개 지역 모두에 대해 이전 후보지 선정을 희망했고, 오늘 선정위원회에서 이전 후보지 선정에 동의했으므로 사회적 합의성도 충족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국방부 장관, 경상북도, 대구시, 군위군, 의성군의 지방자치단체장,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공무원, 민간위원 등 약 20명이참석했다.

국방부는 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2개 지역에 대한 지원 계획을 세우고 공청회와 주민투표 등을 거쳐 최종 이전 부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sooha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