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MB 사위, 불법자금 수억 김윤옥 여사에 전달 정황…檢 수사

  • 기사입력 2018-03-14 2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가 수억 원대의 불법 자금을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에게 전달한단서를 잡고 수사하고 있다.

14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 전무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 최근 피의자로 소환돼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으로부터 22억5천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조사받던 중 이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이 회장으로부터 압수수색한 메모와 비망록 등에서 그가 2007년 10월 전후 이 전무에게 여행용 가방에 담긴 8억원을 건네고, 2007년 1월∼2011년 2월 14억5천만원을 별도로 전달한 정황을 파악했다.

이 회장은 검찰에서 이 22억5천만원이 2007년 대선을 돕고 자신의 인사 청탁 등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측에 건넨 돈이라고 진술했으나 이 전무는 8억원을 제외한 14억5천만원 수수 의혹은 그동안 부인해왔다.

그러나 이 전무는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뀐 뒤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14억5천만원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는 한편, 이 중 수억원을 김 여사에게 다시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금품 일부가 전달된 시점이 이 전 대통령의 재임 기간인 것으로 보고 뇌물죄 적용이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소환된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도 관련 사실관계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을 조사한 뒤 김 여사를 직접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여사는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의 폭로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가량을 수수한 의혹을 받아 수사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2007년 대선 전 재미교포 사업가로부터 금품이 든 명품가방과 함께 사업 이권 청탁을 받은 의혹도 불거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