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중소기업 남북경협 주체…한반도 신경제지도에 포함돼야”

  • 기사입력 2018-03-14 14: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기중앙회·통일부 공동 주최 토론회…“중소기업에 새로운 기회 될 것”
개성공단 재개·제2 개성공단 조성·DMZ 내 남북기술교육센터 건립 건의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중소기업계의 역할이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통일부가 공동 주최하고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후원한 ‘중소기업 중심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토론회가 14일 오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렸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주제발표에서 “중소기업은 개성공단 등 남북 경제협력의 역사를 함께한 경제주체”라며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도 중소기업의 역할이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상훈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소제조업은 가동률 하락과 규모 영세화 등으로 사업환경이 지속해서 악화하고 있는 만큼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중소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본격화를 위한 사전준비단계 사업은 중소 규모로 추진될 가능성이 큰 만큼, 중소기업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핵심 추동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9대 경협 사업으로 ▷개성공단 재개 및 제2 개성공단조성 ▷비무장지대(DMZ) 내 남북기술교육센터 설립 ▷남북한 및 러시아 프리모리에 철도·도로 연계사업 ▷남·북·중·러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을 건의했다.

윤여두 중소기업중앙회 통일위원장은 “제2 개성공단 설립지역으로 나진·선봉뿐아니라 신의주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신의주는 좋은 입지를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중국 랴오닝(遼寧)성으로 연결되는 서부지역 경협 벨트로서 잠재 가치가 크다”고밝혔다.

중소기업은 남북 민간 교류가 시작된 1992년부터 남북경협의 주체로 활동했지만, 대규모 초기 자본이 투입되는 남북 경협 특성상 중소기업의 의견이 대부분 소외돼왔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된 목소리다.

이날 포럼에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을 비롯해 정부, 학계, 연구계, 기업계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성택 회장은 “중소기업계는 26년간의 남북경협으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추진에 충분히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중소기업 역할이 빠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jin1@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