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MB 소환] “분노” 언급했던 청와대…MB 소환일엔 “입장 없다”

  • 기사입력 2018-03-14 12: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靑, 오전 브리핑서 짧게 답변
“검찰수사 수긍” 신호로 해석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당일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고 짧게 답했다. 두달 전 이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보복이란 주장이 나오자 이례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분노를 금하기 어렵다”고 밝힌 것과는 달리 차분한 상태다. 이는 촘촘하게 진행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수긍한다’는 신호 일수도, 살아있는 권력만이 가질 수 있는 ‘평정심’ 일수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이명박 전 대통령 소환과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답변이 예상보다 짧아 추가 질문도 나오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왼쪽)과 김효재 전 정무수석(왼쪽 세번째) 등 친이계 인사들이 14일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앞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에 모여 이야기를 나눈 후 집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의 차분한 대응은 두달 전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지난 1월 18일 오전 청와대는 대변인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성명에 대한 입장’을 냈다.

전날 이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또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 차원이다.

당시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 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을 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발표는 문 대통령이 직접 알리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관련 심경을 밝혔고,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과의 관계를 아는 청와대 참모진들은 문 대통령이 ‘분노’를 대변인을 통해 알리자는 의견에 반대의사를 표하기 어려웠던 것으로도 전해진다. 현직 대통령의 ‘분노’는 일정 부분 검찰 수사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의 ‘분노’ 발언 나흘 뒤인 1월 22일에는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이, 25일에는 청계재단 소유 영포빌딩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2월 3일에는 이 전 대통령 수사를 담당했던 정호영 전 특검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기도 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의 집사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청와대 수석 등에 나눠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이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인 뇌물죄를 뒷받침하는 증언증거로 효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 측근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은 “(이명박) 대통령께서는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다.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도 한 푼도 안 받았다”며 “변호인단은 매우 큰돈이 들어가는데 그게 약간 어려움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홍석희 기자/ho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