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틸러슨 경질에 당황한 정부…남북-북미 정상회담에 영향 주나

  • 기사입력 2018-03-14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경화, 한미 외교장관회담 수정불가피
-美국무부, 대북협상 힘 실릴듯
-폼페이오, 美 대북협상력ㆍ리스크 모두 높여
-평창 계기 ‘펜스 전략’ 재연 가능성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무부 장관 새판짜기에 정부도 주판알 굴리기에 들어갔다. 외교부는 한국시간 13일 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경질과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내정소식을 접한 직후 긴급 심야회의를 열고 상황파악에 나섰다. 당장 틸러슨 장관의 사퇴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 큰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지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방미 일정수정은 불가피해졌다.

당장 틸러슨 장관의 사퇴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타결로 형성된 대화국면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다. 외교부 관계자는 14일 “‘톱-다운’(하향식) 방식으로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협의가 이뤄지고 있고, 외교수장이 바뀐다고 하더라도 조직은 계속 운영이 된다”며 “대화국면 자체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현단계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한 실무를 조정하는 국무부-외교부 라인의 역할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한미 ‘외교-국무부 패싱’ 논란이 불거진 이유이기도 하다. 폼페이오 국장의 인사청문회가 마무리되는 동안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이 대행역할을 맡고 있어도 주요 회담조율 업무는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자체적으로 준비할 가능성이 크다. 폼페이오 국장이 북미 정상회담 전에 부임하더라도 국무부에 힘이 실리면 더 실리지, 빠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인식이다.

[사진=게티이미지]

폼페이오 국장의 부임은 오히려 북미 정상회담 이후 협상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꺼낸 카드일 가능성이 크다. 외교 소식통은 “북미 정상간 합의가 이뤄지면 결국 외교라인이 협상을 통해 이행을 해야 한다”며 “폼페이오 내정은 북미회담 이후 이뤄질 협상에서 영향력을 키우기 위한 조치”라고 분석했다. 제임스 김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외적으로는 대북강경 기조를 설파하는 한편, 북미 비밀회동에 응했던 것과 비슷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며 “폼페이오 국장은 그동안 북한에 대한 군사압박과 경제제재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던 인물이다.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대외적 압박을 지속하면서 대화에도 적극 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문제는 남북ㆍ북미 정상회담 이후 폼페이오 국장이 구축할 국무부와 외교부의 관계다. 김 연구위원은 “폼페이오 국장이 부임하면 틸러슨 장관이 신뢰했던 수잔 손튼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대행도 교체될 가능성이 크다”며 “폼페이오 국장 중심으로 대북강경파가 한반도 라인을 꿰찰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외교부 입장에서도 대화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당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강 장관의 일정이 불투명해진 것과 관계없이 국무부 및 백악관 NSC 라인과의 긴밀공조 모드를 유지하기 위해 이날 오전 방미길에 올랐다.

강 장관도 방미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오늘 회의를 거쳐 강 장관의 방미일정 추진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다양한 방법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한 길에 기자들과 만나 “급작스러운 변화”라며 “그쪽(미국) 상황이 바뀌었으니 파악을 해서 조정을 하든지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예정대로 미국 출장을 소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부연했다. 

오는 16일 틸러슨 장관과 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던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일정을 취소하고 폼페이오 국장과의 면담 약속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이 폼페이오 국장과의 면담을 추진한다면, 이달 31일까지가 임기인 틸러슨 장관과 짧게 회동하고,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대행ㆍ폼페이오 국장과의 접촉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오히려 혼선을 조장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 계획을 취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munja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