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소문이 사실로’….조재현, 한명구, 윤호진 결국 성추행 인정

  • 기사입력 2018-02-25 1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성추행과 관련, 그동안 이니셜로 떠돌던 유명 배우 등이 결국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 다음 차례는 누구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우 조재현은 23일까지만 해도 언론을 통해 전면 부인을 고수해왔으나 결국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활동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조재현은 “처음 저에 대한 루머는 극장주 겸 배우라고 거론하며 막내스텝을 무릎 위에 앉히고 강제로 키스를 했다였다. 그 때까지만 해도 사실과 다른 면이 있어서 해명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후 다른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의 인터뷰 기사를 접했다”라고 말을 연 뒤, “음해라는 못된 마음이 컸던 것 같다. 추측성 기사도 있어 얄팍한 희망을 가지고 마무리되길 바라기도 했다. 반성보다 아주 치졸한 생각으로 시간을 보냈다”고 솔직하게 고백을 털어놨다.



그리고 이어 “고백하겠다. 전 잘못 살아왔다. 30년 가까이 연기생활하며 동료, 스태프, 후배들에게 실수와 죄스러운 말과 행동도 참 많았다”라며 “전 죄인이다. 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끝내 고개를 숙였다.



이에따라 현재 출연중인 드라마 ‘크로스’도 조기 하차하게 됐다.

에이콤 대표이자 뮤지컬 연출가 윤호진도 24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공식사과문을 발표했다.



앞서 피해자들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호진 연출가로부터 창작 뮤지컬을 준비하며 회식자리와 차량 내에서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호진 연출가는 “사실관계를 따지기보다 피해자의 고통이 중요하다”며 “피해자가 느낀 것이 맞으니 그분들이 요구하는 방식대로 사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러나 피해자들이 사과의 태도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자 윤호진 연출가는 자신의 성추행 사실에 대해 재차 인정하며 공식사과문과 함께 향후 일정을 취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우 한명구도 25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서울예술대학교 교수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한명구는 또 예정된 공연을 모두 취소하고 피해 학생에게 직접 사과하겠다고 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