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 고교 총기난사 용의자는 해당 학교 퇴학생

  • 기사입력 2018-02-15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칙위반으로 퇴학…경찰, 단독범행 판단
-17명 사망…트럼프 “희생자 가족에 위로”



[헤럴드경제] 미국 플로리다 주의 고등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한 19세 용의자는 해당 학교에서 퇴학당한 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14일 오후 플로리다 주의 한 고교에서 총격을 벌인 용의자 니콜라스 크루스를 붙잡아 압송했다. 크루스는 앞서 교칙위반으로 학교에서 퇴학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크루스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반자동 소총인 AR-15를 난사했다고 전했다.

수업 종료 직전인 오후 2시 30분께 시작된 총격은 최소 1시간 이상 교실 안팎에서 자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워드 카운티 경찰은 “총격범을 오후 4시께 붙잡았다”며 “크루스가 적어도 AR-15 반자동소총 1정과 다수의 탄창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용의자의 범행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스콧 이스라엘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 국장은 “용의자는 학교에 나오지 않을 때도 있었다”면서 “왜 학교를 그만뒀는지, 언제 그만뒀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사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당국이 현재까지 확인한 사망자는 17명이다. 17명 중 12명은 학교 안에서, 2명은 학교 밖에서 또 다른 1명은 인근 거리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올해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중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데다 학교 안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미국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내 기도와 위로가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건 희생자 가족에게 전해지길 빈다”며 “미국의 학교에서는 아이들과 교사, 그리고 누구든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