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설자금 대이동②] 설 자금난은 없다…중소기업에 27조원 공급

  • 기사입력 2018-02-15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기 2곳 중 1곳 자금사정 곤란
정부 27.6조원 지원으로 ‘숨통’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설 전후 자금 사정이 어려운 곳은 바로 중소기업이다. 연휴 때문에 납품 날짜는 당겨졌지만, 대금결제는 제때 이뤄지지 않은 탓이다. 여기에 고향에 내려가는 직원들에게 ‘떡값’이라도 쥐어주려면평소보다 현금이 더 필요하다. 건실한 중소기업도 설 전후로 유동성이 부족한 것은 이같은 이유다.

실제로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2018년 중소기업 설자금 수요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2곳 중 1곳(47.8%)은 자금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들이 설 명절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3억1900만원으로, 지난해(22억3400만원)보다 3.8% 증가했다. 하지만 실제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자금은 17억4800만원으로, 5억7100만원이 모자랐다. 필요자금 대비 24.6%가 부족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을 해결하고자 설 자금으로 27조6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물론 공짜 자금은 아니다. 대출 25조8900억원과 보증 1조6900억원 등 저리의 대출이나 보증을 통해 중소기업의 자금 융통을 원활하게 해주겠다는 취지다. 이중 9100억원은 중기벤처기업부의 정책자금이고, 24조9800억원은 은행권 대출, 1조6900억원은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이다.


정부는 우선 일자리안정자금 수급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난 9일부터 1조원 규모의 지역 신보 특례보증을 실시했다. 대출금리는 연 2.95~3.30%로, 보증비율은 100%다. 기존의 85%에서 15%포인트 올린 것이다.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12곳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한도는 일자리안정자금 수급기업은 7000만원, 기타 소기업, 소상공인은 5000만원이다. 기간은 최장 5년이다.

자금융통이 어려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도 지원 대상이다. 소상공인 일반경영안정자금 중 2000억원을 일자리안정자금 수급 소상공인 전용자금으로 배정했다. 금리도 연 2.5%로 낮다. 지원 폭도 숙박업과 음식점 등 10인 미만 영세 소기업까지 확대했다.

산업은행과 IBK기업은행 등 국책은행도 중소기업에 설 명절 특별자금 대출 등으로 9조4000억원을 공급한다. 산업은행이 신규대출 8800억원·만기연장 5200억원, 기업은행이 신규대출 3조원·만기연장 5조원 등이다. 특히 IBK기업은행에서도 지난 1일부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1조원 규모의 초저금리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대출의 금리는 연 1.95%다.

서민금융진흥원도 약 50억원 규모의 성수품 구매 대금 대출을 지원한다. 지자체에서 상인회 추천을 받아 지원 자금을 공급하면 상인들이 상인회를 통해 돈을 받는 식이다. 상인회당 대출 한도는 2억원, 점포당 한도 1000만원(무등록 점포 500만원)이다. 대출 기간은 명절 전 2개월에서 명절 후 3개월까지 총 5개월, 대출 금리는 연 4.5% 이내다.

금융위 관계자는 “설 연휴 중 중소기업의 운전자금과 결제성 자금 등에 공백이 없도록 설 연휴 30일 전인 1월17일부터 설 이후 15일인 3월15일까지 집행한다”라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