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기사
  • GM 부평공장에 아파트 지을 수 있을까

  • 기사입력 2018-02-14 0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천 한복판...공시지가 1조 넘어
철수 후에도 공장부지 활용 유력
택지 개발해도 수요 뒷받침 우려

[헤럴드경제=홍길용ㆍ김성훈 기자] 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하면서 이 회사가 보유한 인천 부평, 경남 창원, 충남 보령 공장의 명운에 대해서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가장 규모가 큰 인천 부평공장의 경우 한국GM이 철수하면 주변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 부평공장은 ‘물리적인 철수’만 없었을 뿐 이미 전부터 조금씩 ‘사실상의 철수’가 진행되고 있었다는 말이 나온다. 중형 말리부와 캡티바를 생산하는 부평 2공장의 가동률이 50%에 그치기 때문이다. 향후 생산물량을 축소하거나 신차 생산 배정을 하지 않을 경우 단계적 철수로 해석될 수 있다.

[사진=한국gm 부평공장(네이버 항공뷰)]

이에 일각에선 한국GM이 부평공장을 완전히 폐쇄하지는 않더라도 일부를 매각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축소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실제 해당 부지는 금융권에 담보잡혀 대출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향후 부지를 매각하는 방식의 구조조정 시나리오가 흘러나오는 이유다.

부평구 창천동에 위치한 해당 부지는 99만1740㎡다. 인천 부동산정보조회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월1일 기준 이 부지의 공시지가는 1㎡당 117만1000원이다. 전체 부지의 공시지가가 1조1600억원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이 땅이 일반공업지역의 공장용지인 만큼 다른 곳에 매각되더라도 공장부지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바로 옆 국가산업단지 등과의 시너지 등을 고려했을 때도 그렇다. 이곳은 50여년전 자동차 산업이 태동했던 땅으로 주변 산업 연방효과가 높다. 한 재일교포의 ‘새나라자동차’라는 회사가 자동차 조립 공장을 세웠고, 이후 신진자동차, 새한자동차, 대우자동차, 한국GM 등으로 주인이 바뀌었다.

다만 다른 공장이 들어서더라도 일대 산업이 구조조정기를 맞으면서 주변 지역 부동산 시장은 한동안 침체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최근 하향 추세에 있지만 인천의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제조업의 지역 내 부가가치 비중은 2014년 기준 16.1%에 달하고, 지역 내 자동차 산업 종사자도 2만4000여명에 이르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부평구 아파트값은 최근 두달 사이 추세적으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해당 부지가 주거용지 등으로 용도가 바뀌어 아파트가 지어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 부동산 양극화가 극심하고 경기도 외곽 지역에 공급 물량이 넘쳐 공실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추가로 주택을 공급하도록 허가를 해줄리도 만무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현 정부가 내건 일자리 창출 구호를 감안했을 때 공장을 없애고 집을 지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paq@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