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정부, 오늘 GM 군산공장 폐쇄 실무자 회의…‘실사→자구책 마련→지원 검토’

  • 기사입력 2018-02-14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백운규 장관, “한국GM 지원, 신규투자 내용에 달렸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일방적으로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 가운데 우리 정부의 대응도구체화하고 있다.

정부는 전날 차관회의에 14일 관련부처 실무자급인 국과장 회의를 열어 대책 수위를 높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도규상 기재부 경제정책국장 주재로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등 관련 부처 실무자인 국과장 대책회의를 열었다. 기재부 한 관계자는 “GM에서 구체적으로 무엇을 요구하는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기는 아직 이르다”면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 개최는 설연휴이후나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GM이 전북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14일 오전 민주노총 금속노조 전북지부 조합원들이 공장 동문에서 출근길 항의 팻말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군산공장 정상화를 위해 GM 측이 손실을 적정 분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GM의 일방적인 스케줄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실사-자구책 마련-지원 검토’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반면 GM은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한 후 당장 이달말까지 정부의 지원 관련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다음달 글로벌 공장에 대한 생산물량을 배정해야하는데 그 전까지 정부 지원이 결정돼야 플랜을 짤 수 있다는 설명이다.

우리 정부는 우선적으로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이 GM측과 협의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실사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GM도 산은의 재무실사를 받기로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차관회의를 통해 “한국GM의 경영 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산업은행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한국GM에 대한 정부 지원 여부는 GM이 어떤 내용의 신규 투자 계획을 들고 오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백 장관은 “계속 긴밀하게 GM과 협의하고 우리 산업과 특히 고용의 안정적인 측면도 같이 고민하면서 이 문제를 슬기롭고 냉정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아직 확정된 날짜는 없는데 곧 잡힐 것 같다”고 말했다.

GM이 아직 구체적인 투자 계획이나 경영 정상화 방안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먼저 지원 문제를 꺼낼 수 없다는 의미이지만, 한편으로는 지원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어서 주목된다.

oskymoo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