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GM 구조조정 쓰나미 공포…정부 ‘공자금 투입’ 설 민심ㆍ지방선거가 걸림돌

  • 기사입력 2018-02-14 08: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설 명절을 앞두고 한국GM이 경영 적자를 이유로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발표하자 군산에서 시작된 구조조정 쓰나미가 부평·창원 등으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면서 주변 상권이 크게 요동치고 있다. 설 민심 파악과 함께 6ㆍ13 지방 선거를 앞두고 있는 정치권도 한국GM 사태 해결에 목소리를 보태며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한국GM 측은 그동안 우리 정부에게 자금지원을 요청해 오다가 노조 측과 아무런 협의도 없이 전날 구두로 돌연 구조조정 계획을 전격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지역 민주평화당 국회의원들은 1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는 도민에게 날벼락”이라면서 “군산을 특별고용재난 지역으로 즉각 지정하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터질 것이 터졌다”라는 반응과 함께 설 명절 직전 날아든 비보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이어 “군산 공장 폐쇄는 회사 경영난 책임을 노동자에게만 돌리는 처사”라며 “군산 공장 이후 무슨 구조조정이 더 있을지 예측하기 힘들다는 게 문제”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글로벌GM의 고금리 이자, 이전 가격 문제, 과도한 매출 원가 등으로 한국GM 재무 상태는 이미 밑 빠진 독이었다”며 “한국GM지부는 국민 혈세를 지원해달라는 ‘날강도’식 GM 자본 요구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오늘(14일)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투쟁 방침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지엠 구조조정이 군산공장에서 그칠 게 아니라고 보고 장기전에 대비하는 것이다.

또한 그동안 소문으로만 돌던 ‘한국GM 철수설’이 현실화 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 속에 공장 주변 상인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도 한국GM의 일방적인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 후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종합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13일) 기재부 1차관 주재로 관계기관 긴급회의를 연 고형권 차관은 “GM대우의 군산 공장 폐쇄와 관련해 상황의 시급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향후 한국GM의 지난 수년간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산업은행이 GM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GM은 오는 5월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는 내용의 사업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군산공장은 지난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 데다 가동률이 계속 떨어져 지속적인 공장운영이 불가능한 상태다. 한국GM은 군산공장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의 구조조정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너럴모터스는 전 세계적으로 부진한 실적의 사업장에 대해 적극적인 사업 구조 개편을 단행해 왔으며 한국GM을 위한 해결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