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2018 평창] 클로이 김ㆍ숀 화이트, ‘스노보드 神’들의 비상

  • 기사입력 2018-02-13 1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로이 김, 각종 기록 세우며 금메달
-숀 화이트, 98.5점 예선 1위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종목에서 13일 두 명의 스타가 비상했다.

‘천재 소녀’ 클로이 김(18)과 ‘황제’ 숀 화이트(32·이상 미국)가 각각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과 남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스노보드의 ‘역사’를 새로 썼다.

클로이 김은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파크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8.25점을 받아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단번에 금메달 리스트로 올라섰다.

[우승 후 환의에 찬 클로이 김. 사진=연합뉴스]

전날 결선부터 여유로운 1위로 나서 ‘대관식’을 예약한 클로이 김은 결선에서도 완벽한 연기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획득했다. 4년 전 소치 올림픽 때는 너무 어려 출전조차 할 수 없었던 클로이 김은 18세 296일의 나이로 여자 설상 종목 최연소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우승 후 웃어보이는 숀 화이트. 사진=연합뉴스]
이어 오후 열린 남자 하프파이프에선 화이트가 빛났다. 남자 하프파이프 2006ㆍ2010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평창에서 8년 만에 정상을 향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지난해 11월 이마를 수십 바늘 꿰매는 등 큰 부상을 당하기도 한 숀 화이트는 우여곡절 끝에 미국 대표로 선발돼 우려 섞인 시선도 받았다. 하지만 이날 역대 최고점(100점 만점 도입 이후)인 98.50점을 기록하며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kace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