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모레퍼시픽, 지난해 영업이익 32.4% 감소

  • 기사입력 2018-01-31 14: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분기 매출 1조3421억, 영업익 903억
-중국인 관광객 유입 감소 등 영향 탓
-올해 실적 개선위해 해외진출 가속화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6조291억원의 매출과 731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중국인 관광객 유입 감소 영향으로 주요 뷰티 계열사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역성장하며 매출은 10.0%, 영업이익은 32.4% 감소했다. 또 4분기 매출은 1조3421억, 영업이익 903억으로 각각 14.2%, 32.8% 급감했다. 

아모레퍼시픽 신본사 전경

우선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중국인 관광객 감소 영향에 따른 국내 면세 채널 및 주요 관광 상권의 위축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6% 감소한 3조3474억원, 해외 사업 매출은 7% 성장한 1조8205억원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의 경우 매출은 전년대비 16% 감소한 6420억원, 영업이익은 45% 감소한 1079억원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는 관광객 감소 영향으로 면세 채널 및 주요 관광 상권 내 로드샵 매출이 부진했다. 영업 환경 악화에도 브랜드와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그린 라운지, VR존 등을 확산하며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힘썼다. 대표 상품 육성과 신제품 출시로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에뛰드 또한 면세 채널 및 주요 관광 상권 내 로드샵 매출이 부진했다. 영업 환경 악화에도 신제품 출시로 상품 경쟁력을 제고하였으며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개인 맞춤형 컬러 서비스 공간인 컬러 팩토리 런칭 등을 통해 고객 체험 강화에 힘썼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18년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해외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에뛰드하우스가 2월 쿠웨이트, 3월 두바이에 첫 매장을 오픈하며 중동시장 공략에 시동을 건다. 3월에는 라네즈가 호주 세포라에 입점하며 마몽드는 미국 뷰티 전문점 ULTA에 1분기 입점 예정이다. 또 헤라가 4월에 싱가포르에 진출하며 아세안 시장 공략에 나서는 등 주요 브랜드들의 글로벌 신규 시장 확산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혁신 상품 개발, 차별화된 고객경험 선사, 디지털 인프라 개선 등의 혁신 활동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hoig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