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항공우주
  • 하늘로 열린 취업문…항공업계 올 3500명

  • 기사입력 2018-01-31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항공업계가 신형 항공기 도입 경쟁 등을 통해 매년 성장을 거듭하면서 올해 채용규모가 3500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대한항공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1000명 안팎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올해 항공기 17대를 신규 도입하기로 한 상태여서 이에 따른 인력 수요가 추가로 생겨 전체 채용 규모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올해 대한항공은 캐나다 봄바디어사가 제작한 친환경기 CS300 9대를 순차적으로 들여오고, 지난해 처음 선보인 차세대 항공기 B787-9 4대와 B777-300ER 4대를 들여온다.

아시아나항공도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총 400~500명 규모의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직군별로는 캐빈승무원 약 250명, 운항승무원 약 100명, 일반ㆍ기술직 직원 약 150명 등을 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는 올해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A350 2대를 추가로 도입하고, 4월 베네치아, 8월 바르셀로나에 신규 취항하며 유럽 노선을 7개로 확장하는 데 따른 인력등을 충원한다.

매년 고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저비용항공사(LCC)도 채용에 적극적이다.

작년 B737-800 여객기 5대를 새로 들여온 데 이어 올해도 같은 기종을 8대 추가도입 예정인 제주항공은 작년과 비슷한 600∼700명 규모의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진에어는 B737-800 3∼4대, 중대형 항공기 B777-200ER 1대 신규 도입 일정에 따라 400명 가까운 인력을 채용한다.

티웨이항공도 올해 항공기 6대를 추가로 도입하는 데 맞춰 작년과 비슷한 4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스타항공도 항공기 3대를 새로 들여오는 데 따라 상반기에만 200여명의 직원을 뽑을 예정이다.

이정환 기자/atto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