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로스 “트럼프, 北과 핵전쟁의 길로 가고 있어”
“北 핵능력 불인정…파국으로 가는 길”
“美 마피아 국가 만드려고 해”…비난 수위 높여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헤지펀드의 대부’로 통하는 조지 소로스<사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을 핵전쟁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ㆍ다보스포럼)에 참가 중인 소로스는 이날 연설에서 “미국은 북한이 핵보유국이 됐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음으로써 핵전쟁으로 향하는 길을 걷고 있다”며 “이는 북한이 가능한 빠른 속도로 핵능력을 개발할 강력한 유인을 만든다”고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미국은 선제로 우월한 핵 능력을 사용, 핵전쟁을 막고자 핵전쟁을 시작하는 ‘자기모순적 전략’으로 헤맬 수 있다고 봤다.

소로스는 “핵전쟁은 너무 끔찍하지만 우리는 이를 무시하려고 노력한다”며 “하지만 핵전쟁 위협은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북핵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해법으로는 ‘당근과 채찍’ 전략을 제시했다.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면 이를 보상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소로스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개인의 권리를 억압하는 ‘마피아 국가’로 만들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국의 헌법 제도, 역동적인 사회 등이 그런 바람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신이 설립한 자선재단 오픈소사이어티재단(OSF)을 통해 민주주의적 성취를 보호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열린 사회의 생존뿐 아니라 우리 문명 전체의 생존이 위태롭다”며 “북한의 김정은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같은 리더십의 부상은 이와 많은 관련이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앞날에 대해서도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소로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위상은 일시적일 뿐”이라며 “2020년 혹은 그보다 더 빨리 사라질 것”이라고 봤다.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중임을 위한 대선에서 실패하거나 정상적으로 임기를 마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본 것이다.

한편, 소로스는 트럼프 대통령을 ‘잠재적 독재자’로 부르며 대립각을 세워왔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를 강력히 지원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