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강문영, 리즈시절 보니…이민정 + 한예슬 + 고소영 섞인 모습?

  • 기사입력 2018-01-17 06: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강문영의 리즈 시절 미모가 눈길을 끌고 있다. 전성기 당시 단아하면서도 세련된 미모에 일부 네티즌들은 요즘 톱스타 이민정, 한예슬, 고소영의 장점을 모두 섞은 것 같다고 칭찬을 하기도 했다.

강문영은 1990년대 원조 CF퀸이다.

강문영은 19살, CF로 혜성처럼 등장해 20살 되던 1985년 MBC 18기 공채 탤런트로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당시 강문영은 단아한 얼굴에 섹시한 몸매와 애교 넘치는 목소리는 대중에게 어필했다.

또 화장품, 의류, 가전 등 광고를 두루 섭렵했고, 각종 잡지의 ‘커버걸’로 맹활약했다.


강문영은 드라마 ‘야망의 세월’ ‘사랑을 위하여’ ‘도시인’ ‘사랑의 조건’, 영화 ‘스물하나의 비망록’ ‘뽕2’ ‘도둑과 시인’ 등에 출연, 배우로서도 커리어를 이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